안녕하세요, 김생선입니다. 오랜만에 뵙겠습니다.
자세한 근황은 따로 말씀드리고, 오랜만에 포스트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바로, 갤럭시 넥서스의 개봉기입니다.


갤럭시 넥서스는 삼성에서 제조한, 구글의 세 번째 레퍼런스 스마트폰입니다.
넥서스 원, 넥서스 S의 뒤를 이어 갤럭시 넥서스로 불리는 이 모델은, 갤럭시S2의 성능과 버금가는 스펙으로 많은 주목을 받는데요,
뭐 사실 저는 이런저런 숫자놀음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실 체감성능을 더욱 중요시 여기며 얼마나 더욱 쾌적한가를 중점적으로 둡니다.

갤럭시 넥서스의 체험 이야기는 조만간 따로 올리도록 하며, 오늘은 간단한 개봉기만을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월 25일, 갤럭시 넥서스 주문. 26일 수령. 운송장은 개인정보를 위해 비공개처리 하였습니다.


택배상자를 열면 보이는 유심칩과 갤럭시 넥서스, 그리고 간단한 약정서


유심카드


뒷면. T머니가 된다고 하지만 이에 관한 사항은 나중에...


봉인씰이 제대로 붙었나 확인하고...




상자 오픈. 깔끔하게 포장된 갤럭시 넥서스를 보자니 문득 떠오르는 넥서스원...


사용중인 넥서스원과의 크기비교


상자 부속품의 모든 촬영사진


1700mAh의 배터리와 2000mAh의 배터리 두께비교. 상당히 두껍다.


왼쪽은 갤넥에 포함된 USB 단자 충전기. 넥원 기본 충전기보다 훨씬 부피가 줄어들었다.


기본 번들 이어폰. 인이어 방식


아쉽게도, 번들 이어폰에는 리모컨이 달려있지 않다.(전화받기 리모컨만 부착)


기본 배터리 탈착 후의 모습. SD카드 슬롯이 없다.


제조된 지 2주밖에 지나지 않은 따끈한 신품


넥서스원과의 크기비교. 확연히 얇아진 두께


상단부 두께 비교


하단부 두께 비교


커브드 글래스가 적용된 갤럭시 넥서스


부팅, 구글의 로고가 인상적이다.


갤럭시 넥서스의 기본 부팅이미지



상자 개봉은 이정도입니다.

대부분 많은 분들께서 아시겠지만, 배터리는 두종류가 제공됩니다.
그리고 배터리의 두께 때문인지 배터리 커버 역시, 두종류가 제공됩니다. 개인적으로 이 두개를 모두 갖고 다니기는 되게 번거로울 것 같은데, 차라리 배터리 커버 하나로 통일하였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하는 갤럭시 넥서스의 간단 사용기입니다. 더욱 자세한 부분은 추후 따로 포스팅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사용한 단말기는 넥서스원과 갤럭시S인 만큼, 부족한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1. 무게
넥서스원, 갤럭시S와 비교해도 확실히 가벼운 느낌. 넥원은 마감이 철제로 되어있어 상대적으로 더 무겁다고 느낄 지 모르겠다.
너무나도 가볍기 때문에 한손으로 조작할 때 은근히 신경써줘야 할지도.

2. 크기
역시 엄청나게 크기 때문에 청바지 주머니에 넣고 계단을 오르내릴 때에는 상당히 신경쓰인다. 더구나 손이 작은 탓에, 한손 조작은 나름대로 신경써야 하는 편.

3. 기타 외형
-. 스트랩 고리가 없기 때문에 은근히 신경쓰인다. 젤리 케이스를 사서 거기에 구멍을 내고 폰 스트랩을 사용중
-. 갤럭시S2와 같은 방식의 탈부착 배터리 커버가 상당히 불편하다. 배터리를 갈아끼우려고 하면 회사에서 약간 눈치가 보이는 현실...

4. 외장스피커 및 진동
갤넥의 문제인지 ICS의 문제인지. 아니면 그냥 개인적인 차이일 뿐인지는 모르겠지만 넥서스원에 비하자면 카톡 알림음, 벨소리 등이 상당히 작다고 느껴진다.
또한, 마감재가 철제인 HTC폰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가벼운 갤럭시 넥서스는 진동조차 뭔가 가볍고 조용하다고 느껴진다.
(넥서스원을 책상위에 두고 진동 울리게 하면 탱크가 지나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이거 벨소리 크기 설정이 다르게 존재하는 것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상당히 작다.

5. ICS의 버그
현재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의 멀티터치 버그가 존재. 가로모드에서 터치 일부분이 좌표상실되는 부분이나, 슬립모드를 하면 다시금 원상회복이 가능.
가로모드 게임을 즐겨하는 분들에게는 당분간은 최악의 상황일듯.

6. 확실하게 달라진 User Interface
기존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비해서 확실하게 달라진 UI. 덕분에 나름 안드로이드 스맛폰이니 허니콤 타블렛PC를 사용했던 필자도 약간 헤메었다. 스마트폰을 처음 접한다고 보면 이해하기 쉬울듯...

7. 더욱 많은 개발자모드
기존의 개발자모드(넥서스원 기준)에서는 개발자모드라는게 없다시피 할 정도로 미약했지만, 갤럭시 넥서스에서는 CPU 점유율, 터치포인트 추적, 화면 업데이트 추적 등 개발하는 데 있어 전체적으로의 편의성이 강조됨.

8. 더욱 향상된 배터리 기술
배터리 향상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기존 넥서스원의 경우 슬립모드에서 시간당 1%씩 배터리를 소모한것에 비해 갤럭시 넥서스는 슬립모드에서 거의 평면 그래프를 보여준다. 체감상 슬립모드에서 2~3시간에 겨우 1% 소모하는 듯.

9. 최악의 내장메모리 16기가
개인적으로 스마트폰을 들고다니면서 MP3와 동영상을 자주 보는데, 내장메모리 16기가를 어플리케이션 설치용량과 공유하다보니 상당히 부족하다고 느낄지도 모르겠다. 더구나 Micro SD카드 등 외장메모리를 전혀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은근히 신경쓰이는 편.
16기가라고 해도 실 사용 용량은 13기가 정도인데, 이미 MP3 파일만 3기가를 차지하는 현 상황에서 많은 것을 원하는 사용자라면 상당히 버겁다고 느낄지도 모르겠다.


간단한 사용기는 이정도입니다.
조만간 더욱 많은 이미지들로 화끈하게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랜만입니다. ^^ 잘부탁드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김생선

세상의 모든것을 어장관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