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설명 : DOS 게임 중 제일 재미있게 했던 "고인돌2" )


87년생. 컴퓨터를 처음 만져본 건 초등학교 3학년(당시에는 국민학교)인 96년도. 교육정책인지 뭐시긴지, 각 교실마다 286이니 386이니 하는 PC가 2대씩 놓여있었다. 어떤 반은 녹색 모니터가, 어떤 반은 컬러 모니터가 두서없이 보급되기도 했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5.25인치 디스켓으로 부팅하고, 다른 디스켓 슬롯에 게임 디스켓을 넣어 플레이 하던 것. NBA 농구게임 같은게 학교에서 제일 인기가 많았다. 물론, 나는 운동을 그다지 좋아하는 편이 아니기에 관심은 없었다.

친구네 집에는 486 컴퓨터가 존재했다. DOS에서 M방(후에 알고보니 M 유틸리티라고..)에 들어가보면 각종 게임이 널려있었다. 건물을 돌아다니면서 귀신들을 인스턴트 카메라로 찍어 퇴치하는 게임도 기억에 남고, 땅따먹기 게임이나 고인돌 등, 각종 게임들을 즐겨 했다. 어떤 친구는 윈도우 95가 설치된 PC를 가지고 있었고, 거기서 삼국지5와 대항해시대 외전을 했다. 옆에서 구경만 해도 3~4시간은 거뜬히 즐기던 시절. 이 시절부터 난 게임을 즐겨 했다.


98년, 그러니까 초등학교 5학년. 어떤 계기인지 모르겠지만 미친듯 공부를 해서 우연히(?) 전교석차 2등인지 4등인지를 하는 기염을 토하기에 이르렀다. 그 성적표를 받아들고 집에가자 아부지는 대견하다며 동네 구석에 있던 세진 컴퓨터랜드에 가서 컴퓨터를 사주시기에 이르른다. 그 컴퓨터를 내 기억엔 2~300만원 주고 샀다고 들었다. 삼성컴퓨터. 조립 컴퓨터의 개념이 희박하던 그 시절, 내가 기억하는 그 컴퓨터의 스펙은 200Mhz CPU, 8MB RAM, 2GB 하드. 윈도우 95가 설치 되어있었다.

컴퓨터를 사자마자 처음 한 건, 모뎀을 연결하여 PC통신을 구성하는 일이었다. 아부지의 노오력으로 나우누리에 가입을 하게 되었고, 금세 채팅이니 뭐시기니 하는 것들에 빠져들게 되었다. 인터넷에서는 얼굴이 안보인다고 해도 함부로 반말을 안하고, 욕은 상상도 못했던 그 시절. 비록 GUI로 이루어진, 파란 화면의 PC통신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모르는 사람들과 대화하는 건 정말이지 충격적이었다. 그 당시에 쓰던 아이디는 "건곤감리" 아이디라는 개념도 몰랐고, 이름을 쓰지 않는게 아이디의 룰이라는 아부지의 설명(?)에 따라, 아부지가 지어주셨었다. 근데 이때부터였을까. 뭔가 꼰대느낌(?)이 강했기에 나중엔 내가 직접 아이디를 지어쓰기도 했다.

컴퓨터를 사면서 같이 산 게임은 의외로 "스타크래프트 오리지널" 이었다. 영알못인 그당시의 나는 대강대강 클릭을 해보고. PC방에서도 몇번 해보았지만 어떠한 구조로 이루어진 게임인지 알 도리가 없는 나로서는 그걸 그냥 묻어버리고 말았다-_-;; 그걸 제대로 알게 된 건 중학교 입학 후 였으려나. 그리고 다시 산 건 C&C의 타이베리안 선. 그당시 TV에서 타이베리안선과 스타크래프트의 리그..라기보다는 동네대회 수준의 방송이 상당했고, 제일 잘나가던 게임 두 개를 정품으로 갖고있었던 때였다. 그런데, 초등학생이 즐기기엔 너무나도 어려운 게임이었던것이 문제지.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과거에 했던 게임에 눈돌릴수밖에 없었다. 게임을 즐길 때 내가 짜증냈던 건, 친구들 집에서 했던 도스게임. 흔히 도스로 부팅 후 M방이라는 디렉토리 내의 게임을 즐기곤 했는데 내 컴퓨터엔 그런거 따윈 없었다. 하고싶었던 게임들을 못했다는것에 이 비싼 컴퓨터는 ㅈ까 소리밖에 나오지 않았고, 결국 그렇게 잊혀지는가 했다가 게임잡지에 눈을 돌리게 되었다.
컴퓨터를 사기 직전에 테레비에서 기억에 남는 CF는 게임피아라는 게임잡지였다. 잡지를 사면 게임을 준다니. 그리고 사촌형에게는 플스1이 있었다. 그 플스로 돌린 게임을 보자니 입이 떡 벌어졌다. 나중에 알아보니 영웅전설인지 파판인지 아마 그랬던것으로 기억한다.
서점에 자주가는 어린시절의 나는 게임잡지를 사면서 부록으로 껴주는 데모게임이나 잡다구리한 게임을 해보는 재미로 컴퓨터를 즐기곤 했다. 아직도 기억에 남는 게임은 "일렉트로닉 퍼플" 이라는 게임이다. 얼마전에 겨우 구해서 다시 깨보긴 했다.
그 이후에도 레이맨이라거나, 재즈잭래빗, 어스웜짐, 캡틴크로우, 파이널판타지7(이걸 돌리다니..), 소닉, 대항해시대 외전, 삼국지5, 파랜드 택틱스 1,2,3 와 같은 게임을 하면서 시간가는줄을 몰랐다. 친구들끼리 게임CD를 빌려주고 빌리면서 게임을 즐겼다. 

블로그 이미지

김생선

어장에서 바라보는 세상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