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르기에 앞서 근처의 성당을 한 번이라도 더 가보기로 했다.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0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06:45

하여간 하늘은 드럽게 맑아요 엉엉ㅠㅠ


Canon | Canon EOS 750D | Manual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10:34

무의미한 풍경일지라도, 어쨌든 사진 한 컷이라도 더 남기려고 했다.


Canon | Canon EOS 750D | Manual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11:54

이런식으로 복원공사중인 곳이 로마 곳곳에 널려있었다.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4.5 | 0.00 EV | 44.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16:26

아 이런 정원이 딸린 집에서 살고싶다.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22:12

테르미니역 근처의 아무 성당이나 들어갔는데, 세상에.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0 | 0.00 EV | 53.0mm | ISO-40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24:07

여기도 이쁘더라. 그림이 무슨 3D여 무슨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0 | 0.00 EV | 28.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24:45

저 앞의 의자를 보면 알겠지만, 이 또한 엄청나게 큰 파이프 오르간.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5 | 0.00 EV | 41.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25:39

발에 채이는게 이런 성당이니..ㅋㅋㅋ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0 | 0.00 EV | 28.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26:40


Canon | Canon EOS 750D | Manual | Spot | 1/25sec | F/4.5 | 0.00 EV | 28.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5:05 16:30:14

쿠폴라의 스테인드 글라스에서 들어오는 빛이 참으로 예쁘다.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5.6 | 0.00 EV | 135.0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6:05:05 19:44:21

그리고 테르미니 역에서 공항으로 출발.


로마 피우미치노 공항의 한국 출국 게이트는 당시 화재로 폐쇄되었고 우회해서 들어가는 방법 밖에 없었다.

일찍 들어가서 보안검사 통과 후 좀 쉬려고 했건만, 보안 게이트 오픈이 되지 않았다고 하여 한없이 기다리는 수 밖에 없었다. 엉엉

사람들이 엄청나게 몰려들고나서, 출발 약 3시간 전 즈음에 오픈이 되었는데 역시 이탈리아인은 일처리를 천천히. 매우 천천히.

여튼 참 재미지게 놀다 왔다.



공항에서 먹은 밀라노 피자. 엿같이 짠 엔쵸비 덕분에 물을 찾는 사태가 발생.


공항에서 본 시계인데 이걸 살까말까 하다가 안샀다.

결국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걸 안사서 후회중이라는 아내의 절규를 계속 듣는중.


맛없는 기내식


세상에, 그렇게 맛난 이탈리아 음식을 먹어댔으니 기내식이 눈에 찰리가.


Canon | Canon EOS 750D | Manual | Spot | 1/160sec | F/4.5 | 0.00 EV | 3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5:06 03:11:45

그래도 덕분에, 멋진 야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한창 매드맥스에 빠질때라, 매드맥스의 사막씬이 생각나던 공항.


Canon | Canon EOS 750D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9.0 | 0.00 EV | 2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5:06 12:23:02

아직도 어디인지 모를 아름다운 산맥.


이탈리아는 우리 부부(연애기간 포함해서)의 첫 해외여행이자, 1박 이상으로 어딘가를 놀러간 그러한 곳이었다. 거기에 신혼여행이라니, 상상만 해도 피곤해질 수 있었던 그 여행을 참 재밌게 다녀왔다. 이 기간동안 서로 투닥대기도, 웃기도 하는 그런 즐거운 여행. 다른 사람들이 많이 만류했지만 그래도 우리는 서로가 참 잘 맞아서였는지 큰 탈 없이 다녀온 듯 하다.

지금도 이탈리아 여행의 이야기를 많이 한다. 인형가게에서 인형을 고르던 이야기, 베니스 숙소 1층의 레스토랑에서 먹은 오징어 먹물 파스타 이야기, 산 마르코 광장의 이야기, 성 베드로 대성당의 이야기 등등. 


이 글을 쓰는 지금은 우리 부부에게 아이가 생겼고, 당장은 해외여행을 못갈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많이 아쉬워하나, 우리의 아이가 해외여행을 떠날 수 있을 나이가 되면, 바로 이탈리아로 다시 가기로 했다. 10년 후, 그 때를 위해 여행적금을 새로히 들어놓고 차근차근 모아가는 중이다. 우리가 신혼여행으로 왔을 때 묵었던 숙소에서 다시 묵고, 방문했던 그 장소들을 다시 방문하여 우리 아이에게 그 때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 그 때 까지 이 사진들을 보여주고, 이야기를 자주 해 줄 예정이다.

블로그 이미지

김생선

세상의 모든것을 어장관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