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LR로 변경하고나서 제일먼저 구매한 렌즈는 캐논 50mm F1.8 렌즈이다. 간단한 데이트 스냅사진과 함께 밝은 조리개로 인하여 어두운 곳에서도 잘 사용한 렌즈. 허나 크롭바디에서 사용하기엔 "내 기준"에서는 나름의 망원화각이 되는지라 후에는 그다지 사용하지 않는 렌즈가 되었다. 물론, 내가 갖고 있는 렌즈들이 죄다 가변조리개에 어두컴컴한 놈들 뿐이라 야간 및 실내촬영에는 이놈을 많이 쓰기도 한다.


여튼, 일전의 글에서도 간략히 설명을 하였지만 요놈, 나름 인물사진이 이쁘게 나오는데 한몫을 한다. 아무래도 초짜라서 그런지 색수차니 뭐시기니 하는 말들은 사실 아직은 체감이 되지 않지만, 사진 하나는 참 기똥차게 잘 나온다. 화질도 좋고 50mm 화각(크롭바디에서는 80mm 화각), 거기에 F1.8 고정조리개 옵션이 인터넷 최저가 12만, 오프라인 최저가 15~6만 정도 한다는거는 일단 이 렌즈 하나 사서 마운트해봐라. 라는 뽐뿌를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더구나 15년 05월, 세번째 리뉴얼을 거치면서 많이 좋아졌다고 하는데, 그중 하나가 마운트가 되시겠다.


단렌즈는 일전의 삼성 미러리스 NX210을 사면서 진지하게 고려하긴 했다. 그 때와 지금의 다른 점이라면 38mm 렌즈냐, 50mm 렌즈냐의 차이지만. 여튼 나름 꿈에 그리던 단렌즈. 마운트 하고나서는 살짝 후회하긴 했다. 무려, 80mm 화각으로 보이다니 싶은 느낌.


단렌즈의 단점이라면 당연하게도 줌이 불가능하다는 점. 흔히 말하는 발줌이 필요한 렌즈이다. 확대/축소가 불가능하기에 직접 피사체에 다가가거나 혹은 멀어지거나 하는 촬영자의 움직임이 수반된다. 물론 장점도 있다. 구성 렌즈가 적다보니 상대적으로 화질이 좋고 가볍다. 고정조리개를 구현하기가 상대적으로 쉽기 때문에 고정조리개값을 지니는 여타 렌즈들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하기도 하다.


지금은 그렇게 우리의 데이트 스냅을 찍고는 마운트 자체를 잘 하지 않는 그러한 렌즈 되시겠다. 그래도 여행갈때는 가벼우니 일단 챙기고 보는 그러한 렌즈. 나에게 있어 계륵과도 같은 존재의 렌즈이다. 광각을 주로 찍는 나로써는 EF, EF-S 마운트로는 40mm 이하의 렌즈가 거의 없다보니(있다 하더라도 가격대가..) 만약, 40mm 이하의 단렌즈가 저렴하게 나온다면 바로 갈아탈 생각이 있기도 하다.


Canon | Canon EOS 750D | Manual | Pattern | 1/1000sec | F/16.0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4:02 17:28:59


Canon | Canon EOS 750D | Manual | Pattern | 1/64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4:02 17:10:58


Canon | Canon EOS 750D | Manual | Pattern | 1/64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4:02 17:10:36


'어장 사진놀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캐논 50mm F1.8 STM 사용기  (1) 2017.02.22
그저그런 사진이야기 (2)  (0) 2017.02.10
그저그런 사진이야기 (1)  (0) 2017.02.07
블로그 이미지

김생선

어장에서 바라보는 세상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