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더3를 12월 말 무렵에 구매해서 지금까지 대충 120일 넘게 사용했다. 첫 한달은 진짜 24시간 내내 돌아가다시피 했고, 지금은 필요한 생활용품이나 덕질용품을 출력하는 용도로 사용하기에 1일에 4~5시간 정도 출력하는 수준에 그친다. 사용하면서 있었던 많은 일들과 나름의 노하우를 작성해보고자 한다.

 

1. PLA 필라멘트

필라멘트는 대충 세 회사의 필라멘트를 사용했었다. 가장 많이 쓰는 건 가성비가 좋은 손도리의 PLA+필라멘트이며, 손도리에서 검정색 필라멘트가 품절이기에 타 제조사의 필라멘트를 사용한적이 있었으며, 광빨이 죽여주는 실크 필라멘트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매했었다. NOULEI 라는 회사의 필라멘트는 가격이 상당히 사악한데 비해, 출력물의 품질이 아주 만족스러웠다. 그건 뭐 추후 사진으로.

 

ABS필라멘트는 후가공이 편하다고들 하는데 출력시 유해물질이 나온다는 말을 듣고 아기를 키우는 입장에서 절대 사용할 수 없는 물건이었다.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보아하니, 출력시에 나오는 유해물질로 머리가 아프다는둥 하는 말이 어마어마하다. 허나 PLA같은 경우에는 살짝 단내 비스무리한 냄새가 나는 정도. 분진이 발생한다고 하며, 실제로 챔버에 넣어두고 출력하니 분진이 쌓여가는게 보이긴 하는데 크게 염려될 수준까지는 아닌 것 같다. 그냥 집안의 생활먼지가 쌓이는 수준에 그치는 듯.

 

손도리의 필라멘트는 노즐온두 190~200도 정도에 베드온도 50~60도 정도로 설정하고 사용한다. 리트렉션이니 출력속도니 하는건 기본값만 줘도 출력이 꽤 잘 되는 편. 카페에 들어가보면 와블이네 뭐네 하면서 사람들이 온갖 신경질을 다 내는 현상을 볼 수 있는데 난 그런게 없어서 참 신기하다. 내가 조립을 잘 한건지 뭔지.

간혹 일부 구간에 대해 압출량이 살짝 부족한 경향을 보여주는데 이걸 어떻게 잡아야 할 지에 대해서는 감이 잘 안온다. 뭐 그래도 크게 문제있을 정도는 아니라서 다행.

 

쉽*이 라는 업체의 필라멘트를 두 롤(롤당 1kg)을 구매했었는데 검정색 한 롤을 사용하는 와중에 노즐막힘 문제가 발생했다. 내가 설정을 잘못해준건지 저 업체의 필라멘트가 문제인지는 불명. 덕분에 노즐 교체라는 귀중한 경험을 하게 되었으며, 필라멘트 교환 방법을 바꾸게 된 계기가 되었다.

 

NOULEI의 필라멘트는 진짜 배송비만 무료라면 잔뜩 사다가 사용하고 싶을 정도. 500g 세 롤을 구매했었는데, 각 롤당 9.9달러에 배송비가 약 5달러 정도 부과된다. 1kg롤의 경우에는 배송비 합산 약 26달러 정도 부과된다. 손도리의 금색 PLA를 사용했는데 누리끼리한 똥색이 나와버리고, 은색 PLA는 회색과 크게 다를바 없는 출력물에 실망을 느꼈었는데 NOULEI 필라멘트를 쓰고 암이 나았습니다... 정도. 매끄러운 출력표면을 위해 다림질 옵션을 주고 출력하는데, 이건 다림질 옵션을 주면 오히려 광빨이 죽어버리는 기현상이 발생한다. NOULEI의 다른 필라멘트도 사용해보고 싶을 정도.

 

 

2. 설정

큐라 3.X버전을 쓰다가 얼마전에 4.0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를 했었다. 크게 변한 건 없어보였는데 모델링 선택/설정등이 조금 손이 많이 가게 변해서 실망함. 기본적인 설정은 크게 건드리지 않는 편이나, 몇가지 설정은 나만의 설정으로 변경해서 사용하는 중. 그래봤자 나만의 설정이라는게 찾아보면 교과서적인 설정이나 다름이 없더라.

 

출력속도 - 60m/s

다림질 - 상황에 따라 다름

쿨링 - 95% (100%를 주면 시끄러움)

서포트 - 지그재그

리트렉션 - 사용함, 가속도나 기타 설정은 안건드림

콤바인모드 - 모두 설정으로 사용. 이 설정을 사용하지 않으면 출력시간이 꽤 많이 늘어난다. 사용하나 안하나 품질에 크게 차이가 없다고 느끼는 중

첫레이어 압출량 - 80%. 100%를 주면 코끼리발 현상이라고 첫 레이어가 조금 넓게 퍼지는 경향이 있는데 z축을 조정하라느니 말이 많아서 귀찮아서 그냥 압출량으로 퉁치는 중

 

 

3. 쿨링 및 챔버

울티메이트 쿨러가 가장 멋지고 부피가 작아서 이걸 출력해서 사용중. 정면에서 볼 때 오른쪽 부분이 살짝 녹아내리는 느낌이 있긴 한데 거슬릴 정도가 아니다. 처음에는 쿨러가 흘러내리는 현상이 있었는데, 새로 출력하면서 볼트를 꽉 조여줬더니 지금은 그런게 없다. 자작 애드온으로 LED바를 설치할 수 있게 모델링해서 LED바를 달고 출력한다.

5015 블로워팬을 두개로 달고 있어서 쿨링 100% 설정을 주면 챔버를 뚫고 나오는 소음을 경험하게 되는데, 95% 정도로 주면 크게 거슬릴 정도는 아니라서 다행이다.

 

챔버는 이케아 테이블 두개를 개조해서 사용하는 중이다. 두개까지 살 필요는 없었던 것 같은데 뭐 가격이 일단 저렴하니까. 각 면에 아크릴로 막아두고 정면과 왼쪽은 경첩을 달아서 문으로 만들었다. 남들은 정면에만 문을 다는데 이러면 필라멘트 삽입이라거나 프린터 손볼때 아주 힘들어진다.

PLA라서 챔버는 크게 필요가 없었으나, 난 소음을 막을 목적으로 만들었다. 가격은 프린터만큼 들다시피 했는데 뭐 크게 불만은 없음. 그리고 프린터의 하단에 설치하는 댐퍼는 무조건 필요하다. 댐퍼가 거시기하면 엔더3 살 때 같이 끼워준 압축스펀지 같은 포장재를 깔아놔도 된다. 프린터가 흔들리면서 내는 소음을 아주많이 잡아준다.

 

챔버를 만들고 출력하면 스마트폰 데시벨측정기 기준으로 약 30~40 데시벨 정도가 잡힌다. 이정도면 괄목할만한 수준.

 

 

4. 부가정보

노즐과 테프론 튜브, M3/M4 볼트와 너트들은 상시구비를 해두는게 좋다. 노즐은 자기가 자주쓰는 노즐 기반. 언제 어떻게 노즐이 막힐 지 모르니까 여분으로 두어개 구비해두면 안심이 된다. 나는 다행히도 사은품으로 껴준 노즐이 있었던 편. 노즐이 막히게 되면 달구고 바늘로 찌르라는둥, 토치로 태워서 필라를 없애라는 둥 말이 많은데 거 400~600원 정도밖에 안하는데 그냥 교체하는게 속편하다. 노즐 교체에 대해서는 추후 자세히 작성할 예정인데, 일단 한계치까지 노즐을 달구고 돌려야 노즐이 분해된다. 안그러면 노즐 속 필라멘트가 굳어있어서 분해가 안된다. 또한, 새 노즐목에 테프론 튜브를 한계치까지 넣어야 한다. 이게 눈으로 보이는게 아니라서 사실, 감으로 하는 수 밖에 없는듯. 노즐목에서 테프론튜브를 분해하는것도 빡센데, 테프론튜브를 노즐목에 삽입하는것도 좀 빡센 작업이긴 하다. 유튜브에서 분해영상 좀 보면 감이 올듯.

 

M3/M4 볼트너트는 엔더3 개조할 때 요긴하게 사용되는 부품들이다. 출력물들을 고정할 때에도 많이 사용되기도 하고.

 

최소한 쿨링개조와 익스트루더 핸들만큼은 개조해주는게 정신건강에 이롭다.

 

필라멘트 교체는 노즐온도를 200도 이상(PLA기준)으로 올리고 익스트루더 핸들을 연 상태에서 필라멘트를 잡아뽑으면 된다. 이 방법 전에는 지가 알아서 삽입되길 기다리며 필라멘트를 잘라내고 익스트루더에 새 필라를 끼웠었는데, 끼우는 것도 일이고 이러다가 엿차 하면 ㅈ되는거다. 그냥 편하게 하자 편하게. 중간에 프린터 pause걸면 되니까.

 

출력물이 아무리 단단하다고는 해도, 출력물의 결 방향은 아주 약하다.

 

이전 글에서부터 누차 강조하는 부분이긴 한데, 자신이 기계치다? 그럼 3D프린터는 안사는게 좋다.

이전 글에서부터 누차 강조하는 부분이긴 한데, 자신이 컴맹이다? 그럼 3D프린터는 안사는게 좋다.

 

 

'어장 제품리뷰 > 어장 3D 프린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Ender-3] 재봉선 설정  (0) 2019.04.26
[Ender-3] 세 달 사용기  (0) 2019.04.07
[엔더3] 2주 사용기  (0) 2019.01.07
블로그 이미지

김생선

세상의 모든것을 어장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